사업분야_전력수요관리

전력수요관리

홈 > 사업분야 > 전력수요관리
지능형수요관리
최근 이상 기후변화와 전력에너지 의존도 심화 등으로 우리나라의 전기소비수준은 주요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을 뿐만 아니라 증가속도 역시 예측치를 상당량 초과하여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부족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하여 정부에서는 지속적인 발전소 건설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온실가스 증가에 따른 환경오염 문제(탄소배출 제한 등), 원전사고로 인한 수용성 저하, 송·배전 전력설비에 대한 배타적 갈등(밀양사태)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원인으로 발전 계획 수립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로 정부는 국가 전력정책 방향의 일환으로 전력수요관리사업을 중점적으로 양성하기 위하여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전력소비를 줄이고, 절약된 전력을 전력거래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기로 하고 2014년 5월 전기사업법을 개정하고 2015년 전력수요관리사업 시행을 위한 활발한 사업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전력수요관리사업이란?

국가 전력 사용 패턴을 살펴보면 전력 수요 최대피크는 연간 60~80시간 정도이나, 정전에 대비하여 불과 몇 시간의 전력 공급을 위한 급전발전기를 건설하고 연간 상시 대기 하여야 하는 등 막대한 건설자금과 유지비가 소요 됩니다. 또한 기저발전기(원자력, 석탄 발전기)의 기술적, 사업적 제약으로 인하여 발전이 어렵게 되면 당장 전력공급에 큰 차질이 발생 됩니다. 이에 대비하여 선진국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전력 공급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전력을 절감하여 수요와 공급량을 조절하는 전력수요관리사업을 시행하고 그에 따른 많은 사회적 편익을 얻고 있습니다.
지능형수요관리

국내 정부도 2012년부터 정부예산으로 집행하는 수요관리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2015년 전력수요관리사업부터는 전력도매시장에서 발전소(중앙급전발전기와 동일 용량 2만kW)와 동등하게 거래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이러한 수요관리사업에 참여하여 최대피크를 줄이고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기여함으로써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발전설비 건설을 회피하게 되고 지속적인 녹색환경 유지에도 많은 기여를 하게 됨으로 그에 따른 사회적 편익을 참여 기업에게 되 돌려주는 전력산업의 주요한 사업인 것입니다.

지능형수요관리
참여기업의 측면에서는,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 되는 것이며, 에너지 소비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또한 국가 에너지정책 참여에 따른 기업의 가치가 상승하며 지속가능 경영유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전력수요관리(네가와트사업)로 수익을 창출합니다!​
전력수요관리사업은 ‘네거티브(Negative) 발전’이라는 신개념 전력시장입니다. 일명 ‘네가와트 발전’을 말합니다.
사업자가 전기소비 절감량을 전력시장에서 발전소와 경쟁하여 그에따른 정산금을 통한 수익을 창출해 내는 것입니다.
○ 전력수요관리사업 참여기업은 감축용량 및 감축 이행에 따른 정산금을 전력거래소로부터 지급 받습니다.
기본정산금(CP)
감축가능용량을 전력거래소에 등록하고 등록시험에 합격하면 감축 시행 여부에 관계없이 연간(1kW당 약 40,000원~43,000원) 고정으로 지급 (매월 정산)
실적정산금(SMP)
실 감축 이행에 대한 정산금으로 (감축용량(kWh) X 평균 120원 X 감축시간)  기본정산금에 합산하여 지급
▷ 정산금 예시) 1,000kW 참여 시 (연간기준)
  • 기본정산금 (1,000kW X 약 40,000원) + 실적정산금 (1,000kWh X 평균 120원 X 10시간 기준, 100% 이행 시)
  • 정산 총 금액 = 연간 약 4,150만원의 직접적인 경제적 이익과 전기절약에 따른 간접적 편익(80만원)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